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문재명의 잘못된 만남…명백한 선거개입”

“범죄 수사 대상자를 청와대로 불러…문 대통령, 이 후보 선거 캠페인 병풍”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만남을 두고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두 사람의 만남은 선거개입 행위이자 구태정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이름을 합해 ‘文-재명의 잘못된 만남’이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이 후보와 문 대통령이 만난다고 한다. 이는 무슨 핑계를 대더라도 ‘잘못된 만남’”이라며 “명백한 선거개입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과거에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 하지만 그런 관행은 정치 개혁 차원에서 사라져야 할 구태정치”라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페이스북 갈무리

특히 윤 전 총장은 “이번 만남은 누가 봐도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일환”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 후보 선거 캠페인의 병풍을 서준 것이다. 가장 엄격하게 선거 중립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이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통령부터 이러면 과연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 법무부, 행정안전부, 검찰 등 선거 중립에 만전을 기해야 할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며 “문 대통령의 행위는 그들에게 매우 위험한 신호를 보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두 사람의 만남이 특히 더 문제인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게이트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라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는 검찰에 언제 소환될지 모르고, 경우에 따라 언제 구속될지 모르는 범죄 수사 대상자인데, 그런 사람을 청와대로 불러서 만난다?”라며 “안 그래도 검찰이 수사의 ABC도 지키지 않아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한다는 말을 듣고 있는데, 이 정도면 대놓고 봐주라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또 윤 전 총장은 “지금 이 나라가 민주주의 국가 맞느냐”며 “어떻게 현직 대통령이 여당 대선 후보를 후계자로 인정하고, 게다가 ‘원팀’까지 될 수 있느냐. 무슨 말로도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의 만남은 ‘文-재명’, 즉 이 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계승자라는 것, 한 몸이라는 것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어떨 때는 정권교체, 또 어떨 때는 후계자를 자처하며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얕은 수이다. 정권을 교체하는 정권의 후계자? 이게 말이 되는 소리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만약 이 후보가 집권한다면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법치, 헌법정신, 대한민국 시스템을 모두 더 크게 파괴할 것”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보면 험한 산중에서 늑대를 피하려다가 호랑이를 만나는 꼴이다. 그런 상황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