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준성, 구속심사 출석 “영장청구 부당함 설명하겠다”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전피의자심문에 출석하는 길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26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손 검사는 이날 심문이 진행되는 서울중앙지법에 오전 10시20분쯤 도착했다. 그는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영장 청구의 부당함에 대해 판사님께 상세히 설명해 드리겠다. 이상이다”고 짧게 답한 뒤 법원으로 들어갔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지난해 4월 전후로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이를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손준성 영장 본 與, 윤석열 맹공… “민주 정부 독버섯”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