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이재명-유동규, 호주서 대장동 작전 짰을 수도”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015년 1월 호주 출장 당시 ‘대장동 작전’을 짰을 수 있다고 의심했다.

원 전 지사는 26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유동규랑 이재명이랑 다른 사람들이 (호주 견학을) 11박을 갔다 왔다”면서 “이 작전(대장동 설계)은 호주에서 짜졌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이던 2015년 1월 6일부터 16일까지 시찰단을 꾸려 호주·뉴질랜드 견학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견학에 함께 한 유 전 본부장은 출장 전부터 대장동 개발사업 설계를 지휘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원 전 지사는 “(호주 견학을) 갔다 온 다음에 성남도공 사장이 잘리고 화천대유가 설립됐다. 초과이익환수조항도 사라졌다”면서 “정민용 변호사(성남도공 전략투자팀장)가 결재 서류를 들고 이재명 시장실에 들어가는 모든 일들이 그전까지는 졸졸졸졸 흐르다가 호주여행을 계기로 일사천리로 3개월 사이 다 진행됐다”고 말했다.

2015년 2월 사퇴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황무성 성남도공 초대 사장에 대해선 “황 사장에 대한 신임이 유지되고 있었다면 호주여행은 유동규가 아니라 황 사장이랑 같이 가야 됐다”며 “도시개발공사가 트램을 할 거기 때문에 황 사장만 쏙 빼고 나머지 10명 넘는 측근들과 업자들이 같이 간 것”이라고 했다. 황 사장은 그해 3월 사임했고, 이후 유 전 본부장이 사장 직무대리를 맡았다.

원 전 지사는 “(호주 견학 이후) 진행되는 사항 중에 첫 번째로 나온 게 성남도공 사장을 강제로 쫓아내고 유동규가 대행을 맡는 것”이라면서 “아마 유동규를 사장을 직접 시키고 싶었을 텐데, 사장이 될 수 없는 결정적인 결격사유가 있었을 것”이라고도 했다.

또 원 전 지사는 “사장을 몰아내고 화천대유 설립과 이 사업 허가를 석 달 사이에 전격적으로 진행했다”며 “결정적인 게 끝나고 나니까 다시 공무원 출신 바지사장(황호양 2대 사장)을 데려다놓고 유동규는 사장대행에서 빠지는 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