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제 우주건설 전쟁? 블루오리진 “우주정거장 만들겠다”

제프 베이조스. AFP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가 세운 우주기업 ‘블루 오리진’이 낡은 국제우주정거장(ISS)을 대체할 민간 우주정거장을 짓기로 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블루 오리진은 25일(현지시간) 우주기업 ‘시에라 스페이스’와 합작회사를 세워 2020년대 후반까지 최대 1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민간 우주정거장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우주정거장은 지구 상공 340~432㎞ 궤도를 도는 ISS보다 더 높은 약 500㎞ 상공 궤도를 돌며 비즈니스 단지 역할을 하게 된다.

블루 오리진 선행개발프로그램(ADP) 부사장 브렌트 셔우드는 “우주비행에 대한 접근을 확대하고 비용을 낮추겠다”며 “이를 일상화하는 데 필요한 모든 서비스와 편의시설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ISS를 대체할 방안을 모색 중이다. ISS는 2011년 완공됐지만 첫 모듈 발사 시점 기준으로는 20년 이상 지나 잦은 고장 등 노후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