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출 더 조이나… 금융위원장 “부동산 과열, 사전 대응”

금융위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 발표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6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가계부채 관리 강화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부동산 시장의 과열 양상을 지적하며 “사전 대응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고 위원장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 브리핑을 통해 “부동산 시장은 과열 양상을 보이고 부채 증가 속도는 추세치를 크게 넘어섰다. 국내·외에서 공통적으로 실물과 금융의 괴리, 즉 금융불균형이 확대·누적되고 있다”며 “미국의 테이퍼링 등 통화 정책 조기 정상화, 자산가격 조정 같은 여건 변화에 따라 우리 경제 금융상황도 어려워질 수 있다. 코로나19 위기에서 신용확장 국면이 상당기간 전개돼 가계부채 잠재 위험이 심화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현재 가계부채 관리가 가능한 수준이지만 자산 가격 상승과 맞물린 금융위험에 대한 사전대응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위해 적기에, 적합한 방법으로 선제적이면서 강력한 대응을 해 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에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통해 내년 가계부채 증가율을 실물경제 성장속도인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에 근접한 4~5%대 수준으로 안정화할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가계부채 관리강화 기조 하에서도 실수요와 취약계층 보호에 대한 균형감을 유지하겠다. 강화된 부채 관리를 통해 과도한 가계부채 증가세가 안정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물경제 흐름, 금융불균형 상황 등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며 “금융회사들이 더 체계적으로 자금을 공급함으로써 대출중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