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洪측 이언주 “선례 없는 尹의 ‘양자대결’, 굉장히 난감”

윤석열 측 “여당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조사방식”

이언주 전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이언주 전 의원이 26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최종 경선에 적용할 여론조사 방식 중 윤석열 캠프 측에서 주장하는 ‘1대 1 양자 대결 조사’를 놓고 “선례 없는 무리한 창조”라고 비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에서 “솔직히 통상적이고 보편적인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하면 된다. 여론조사로 (지지율을) 측정할 때 문항을 가지고 다투는 경우는 있어도, 편차 등을 반영하는 지표나 선례가 전혀 없는데 갑자기 (1대1 양자대결 조사를) 창조하면 굉장히 난감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캠프 측에서 선호하는 1대1 양자 대결 조사 방식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상대로 한 지지율을 최종 경선에 오른 국민의힘 대선 주자 4명 각각 조사하겠다는 것이다. 윤 캠프 측에서는 “여당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을 가장 잘 알 수 있는 조사방식”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이 전 의원은 “한 사람한테 후보를 바꿔가면서 계속 똑같은 걸 물어봐야 하니까 응답률 등 여러 가지 면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이 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큰 후보와 지지율이 가장 높게 나온 후보가 다를 수도 있다는 점에서 점수로 계량화하기도 어렵다고 본다.

현재 홍 캠프 측이 선호하는 방식은 국민의힘 대선 주자 4명의 지지율을 한 번에 조사하는 ‘4지 선다형’이다. 반면 윤 캠프 측에선 이 방식으로는 여권 지지자들의 역선택에 노출돼 본선 경쟁력이 왜곡될 수 있다고 본다.

이 전 의원은 “유승민 전 의원도 홍 의원과 (뜻이) 유사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 “그렇게 알고 있다”고 전했다. 원 전 지사의 입장에 대해선 “조금 애매하다. 뚜렷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선관위에서 합의하거나, 합의가 되지 않으면 표결을 하는 등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정당정치나 당내 역사 속에서 전례가 없는 방식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선관위원들이 깊은 고민을 하면 좋겠다”며 ‘4지 선다형’에 힘을 실어줬다. 이날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최종 문항을 결정할 예정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