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호 11마리에게 달려가 “어흥”한 중국 사파리 관람객

무사구조 됐지만… 동물원 측 경찰 신고
공공장소 질서 훼손 혐의로 형사 구류·경위 파악 중

연합뉴스

중국 베이징의 한 야생동물원에서 사파리 투어를 관람하던 관광객이 차에서 내려 백호랑이 11마리에게 달려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25일 환구망(環球網)을 포함한 중국 매체는 23일 오후 베이징 야생동물원에서 사파리 투어를 하던 장모씨(56)가 갑자기 차에서 뛰어내려 직원을 뿌리치고 호랑이를 향해 달려갔다고 보도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장씨는 호랑이가 모여 있는 곳으로 간 뒤 땅에 엎드려 호랑이 울음소리를 흉내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장씨 앞에는 백호랑이 11마리가 줄지어 있었다.

장씨의 돌발행동에 놀란 동물원 직원들은 급히 호랑이에게 먹이를 던져주며 주의를 분산시켰고 추가로 투입된 동물원 관계자들은 호랑이를 전시장 밖으로 몰아냈다.

다행히 호랑이는 주변을 어슬렁거리거나 장씨를 바라보기만 하는 등 공격적인 행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씨는 안전하게 구조됐지만 구조 직후 동물원 측은 장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경찰은 공공장소 질서를 훼손한 혐의로 장씨를 형사구류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