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준성 영장 본 與, 윤석열 맹공… “민주 정부 독버섯”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에게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여권을 중심으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공세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민주 정부 아래 기생한 독버섯” “정치공작” 등 강도 높은 발언도 쏟아졌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전 총장의 대검찰청이 직권남용으로 고발사주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진술이 속속 나오고 있다”고 진단하며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은 대검에서 유튜브를 왜 모니터링했는지, 수집한 정보 어떻게 이용했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몰랐다, 문제 없다는 뻔뻔한 핑계로 넘어가기에는 사안이 너무 무겁고 커졌다. 선거개입, 선거공작”이라며 “민주 정부 아래 기생하면서 독버섯처럼 자란 윤석열 대검의 남은 싹을 모두 잘라내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태스크포스(TF) 단장인 박주민 의원도 MBC 라디오에 나와 “모든 증거가 가리키는 사람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의 녹취록을 보면 처음 해명과 달리 상세한 지시 대목이 나온다. 단순히 전달한 게 아니라 검찰 쪽과 충분히 소통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고발하라’고 구체적인 가이드와 설명이 있다”며 “손 검사에 대한 영장이 발부되면 수사에 속도를 낼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내다봤다.

황운하 의원도 이날 고발사주 TF 회의에서 “궁금한 건 손 검사의 뒷배가 누구냐는 것”이라며 “그 보이지 않는 손이 누구인지 수사를 통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과 황 의원 모두 고발사주의 몸통으로 윤 전 총장을 에둘러 지목한 것이다.

이재명 캠프 대변인 출신의 박찬대 의원은 논평을 내 “윤 전 총장은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책임을 떠넘겨선 안 된다. 거악의 설계자가 누구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경태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손 검사의 구속영장은 시간문제였다”면서 “윤 전 총장으로부터 어떤 지휘를 받은 것이 확인되면 형법 위반, 선거방해죄로 징역 10년까지 처할 수 있는 엄중한 범죄”라고 밝혔다.

고발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돼 공수처에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손준성 검사(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가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지난해 4월 전후로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이를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손준성, 구속심사 출석 “영장청구 부당함 설명하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