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레이저 척추의술 집대성 ‘국제 의학 교과서’ 냈다

우리들병원, 독일 스프링거와

‘레이저 척추 수술’ 독점 출간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 전문 우리들병원이 최근 세계적 의학 출판사 독일 스프링거(Spriger)와 함께 기존 척추 치료술에 특화된 레이저를 접목시켜 집대성한 의학 교과서 ‘레이저 척추 수술(Laser Spine Surgery)’을 펴냈다.

척추 분야에 있어서 레이저 치료의 이론과 기술 및 증례를 전문적이며 종합적으로 다룬 의학 교과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제3세대 내시경 레이저 척추 수술의 정립자인 이상호 박사(우리들병원 회장)와 배준석 병원장(청담 우리들병원)이 편집위원으로 참여하고 의료진 23인이 40년 간 축적된 레이저 척추 치료의 임상 및 연구 결과를 분석해 독점 집필했다.

이상호 박사와 우리들병원은 1990년대초 기존 내시경 시술에 레이저를 접목한 ‘내시경 레이저 척추 시술법’을 세계 최초로 정립했고 연구결과를 SCIE급 국제 학술지에 발표하며 본격적인 최소 상처 척추 수술 시대를 열었다.

‘레이저 척추 수술’은 기존의 내시경 및 미세 현미경 수술에 메스나 수술용 집게 대신 레이저를 이용해 병소의 원인만을 최소로 제거해 뼈와 근육 그리고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를 보존하는 것이 핵심이다.

신간 ‘레이저 척추 수술’은 레이저 척추 수술의 발전사 및 이론은 물론 디스크 절제술, 척추관협착증 감압술, 신경성형술, 유착 박리술 등 레이저를 이용한 다양한 척추 치료법의 최신 기술과 증례를 체계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상호 박사는 26일 “우리들병원이 정립한 최소 침습 척추 치료법은 이제 전세계 척추 치료의 중심에 위치한 표준 수술의 반열에 올랐지만, 아직 많은 병원들이 첨단 장비와 기술을 충분히 습득하지 못해 1~2세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고해상도 내시경을 통해 디스크 뒤쪽 섬유륜 뿐만 아니라 척추 신경강과 척추신경까지 보면서, 홀뮴야그 레이저를 식염수 속에서 정밀하게 발사하는 우리들병원의 3세대 노하우를 전세계 의사들에게 전수하고 보편화시켜 척추 환자의 삶의 질에 기여하는 것이 이번 책의 기획 의도”라고 밝혔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