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만원어치 시켰는데”…‘손놈’이라는 배달기사 논란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38만원이 넘는 음식을 전달한 배달 기사가 주문자를 ‘손놈’으로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손놈은 주문한 손님을 비하하는 의미로 쓰인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138만8000원이 찍힌 영수증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그는 “파손되거나 분실되면 큰 문제가 될 것 같아서 주소를 3번 확인했다”며 “손놈이랑 통화하면서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올린 영수증에 따르면 이날 배달한 음식은 레드 킹크랩과 랍스터 등 138만3000원치다. 배달비는 5000원이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 138만원짜리 배달함”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가 올린 글과 사진은 ‘138만원짜리 배달’ 등으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손놈’이라는 표현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누리꾼들은 “주문한 손님이 무엇을 잘못했다고 손놈이냐”, “장난이라도 손놈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거 보면 배달 기사의 인성이 보인다” 등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100만원짜리 음식을 5000원만 받고 배달한다고 생각하면 부담이 클 것”이라며 “비하의 의미가 아닌 한탄 정도라고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배달비가 적은데 리스크가 너무 크다. 배달 기사 입장에서도 부담일 듯”이라며 A씨를 옹호했다.

이외에도 누리꾼들은 “100만원 넘게 주문해도 배달비를 따로 받는 게 신기하다”, “사장이 직접 큰절하면서 음식을 직접 배달 갔을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