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지 없는 아들 들어올린 목발 아빠…‘올해의 사진’ 눈물

2021년 시에나 국제사진상(SIPA) 수상작 공개
“터키 난민에 대한 반발 누그러뜨리는 데 도움되길”

시에나 국제사진상(SIPA) 홈페이지 캡쳐.

팔다리 없이 태어난 어린 아들을 목발을 의지한 채 들어 올리는 아버지의 모습이 전 세계인을 감동시켰다.

터키 사진작가 메흐메트 아슬란이 시리아 국경지대인 터키 하타이주 레이한리 구역에서 찍은 사진이 2021년 시에나 국제사진상(SIPA)에서 ‘올해의 사진’으로 선정됐다.

작품 제목은 ‘삶의 역경(Hardship of Life)’. 사진 속엔 시장 거리에서 폭탄 테러로 오른쪽 다리를 잃은 아버지 문지르가 목발에 의지한 채 환하게 웃으며 다섯 살배기 어린 아들 무스타파를 번쩍 들어 올리는 모습이 담겨 있다.

무스타파는 어머니 자이나브의 약물 복용에 따른 선천성 질환인 ‘테트라 아멜리아 증후군’으로 팔다리 없이 태어났다. 시리아 내전 당시 임신했던 자이나브는 신경가스를 흡입해 신경 발작을 겪은 뒤 약물을 복용했다고 한다.

수상작 아래엔 “무스타파는 앞으로 전자제어 의족이 필요한데 불행하게도 터키에서는 구할 수 없다”는 문구가 쓰여 있다.

터키 관영 아나톨루통신의 워싱턴 지국장 하칸 코푸르는 트위터를 통해 “사진 한 장만으로도 시리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 알 수 있다”고 전했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시리아 전쟁으로 현재 전 세계에 등록된 시리아 난민은 560만명이다. 이 중 250만명이 이집트, 이라크, 요르단, 레바논, 터키 등에 살고 있다.

작가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난민 문제에 관심을 두고 싶었다”면서 “이 사진으로 난민 아이들의 의족 문제가 조명되고 터키 난민에 대한 반발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