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인 역차별’ 논란…시카고미술관, 백인 여성 도슨트 전원 해고

백인 여성 도슨트 150명 해고
미술관 측 “다양성 확립 차원”
“도슨트 인종이 중요한가” 반박

시카고 미술관 전경. USA투데이 캡처

미국의 3대 미술관 중 하나로 꼽히는 시카고 미술관(Art Institute of Chicago)이 60여년 동안 운영한 전시해설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폐지하며 부유층 백인 여성이 대다수였던 전시해설사(도슨트)를 전원 해고해 ‘백인 역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시카고 미술관은 최소 10년 이상 무급으로 자원봉사했던 도슨트 150명에게 전시해설 프로그램 중단을 통보했다. 해고된 도슨트들은 대부분 나이 든 부유층 백인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시카고 미술관 도슨트협회는 전시해설 프로그램 중단에 항의하는 서한을 미술관 측에 보냈다. 도슨트는 단체 관람객 또는 현장학습을 온 학생들을 이끌고 미술관 내 작품을 소개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를 위해 18개월 동안 일주일에 2번씩 정기적으로 교육을 받는 등 전문성이 요구된다.

도슨트협회는 “자원봉사 도슨트들은 60년 넘는 기간 동안 관람객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수많은 시간과 개인의 자원을 열정적으로 쏟아부었다”며 “이 결정은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도슨트들은 의사결정 과정에서 완전히 배제됐다”고 비판했다.

미술관 측은 인종적·경제적 다양성 및 형평성을 기준으로 추후 별도 전시해설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시카고 미술관의 학습 및 공공참여 담당 책임자를 맡은 흑인 여성 베로니카 스타인은 “유색인종 고용 및 재정적 장벽 제거에 초점을 맞추겠다”며 “새 프로그램이 자리 잡는 2023년쯤 새로운 절차를 갖춘 무료 자원봉사 제도를 재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베로니카는 ‘부유한 백인 여성에 치우쳐 있는 전시해설 프로그램이 유색 인종의 참여를 막고 있다’는 컨설팅회사 ‘에퀴티 프로젝트’의 자문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에퀴티 프로젝트의 최고책임자 모니카 윌리엄스는 “전시해설 프로그램이 미술관의 ‘백인화’를 부추기고 있다”며 “미술관이 형평성을 확립하고 시민들의 참여를 늘리기 위해선 기존의 시스템을 해체하는 과감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시카고 지역 일간지 시카고트리뷴은 ‘자원봉사 도슨트 해고한 시카고미술관, 수치스럽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미술관이 오랜 시간 헌신적으로 활동해온 전문 자원봉사자들의 뒤통수를 친 것”이라며 “미국의 시류가 반영된 무자비한 행보”라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시간을 두고 단계적으로 바꿀 수도 있었고 별도 프로그램을 만들 수도 있었다”며 “최소한 현재 활동하고 있는 고연령의 도슨트들이 자연스럽게 그만둘 때까지 병행 모델을 추구할 수도 있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유명 칼럼니스트 존 카스는 “명작을 관람하는 사람들은 도슨트의 인종을 의식하지 않는다. 그들의 지식과 열정, 의사소통 능력에 대해 고려할 뿐”이라며 “인종주의자들이나 피부색에 관심을 둔다”고 꼬집었다.

1879년 개관한 시카고 미술관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보스턴 미술관과 함께 미국의 3대 미술관으로 손꼽히며 연간 관람객 수는 150만명에 달한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