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수처 ‘윤석열 죽이기’에 굴복 안해” 윤석열 입장문

“국정원장과 조성은, 윤석열 칠 시점 정해 제보”
“검찰 수뇌부와 공수처, 정치공작 복식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공수처가 ‘윤석열 죽이기’를 위해 영장청구 공개 시점까지 고려했다며 “공수처가 아니라 공작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후보는 27일 ‘손준성 영장 기각에 대한 입장문’에서 “이번 사건은 정치공작의 일환이다. 야당의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에게 상처를 입혀서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키겠다는 치졸한 수작”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국정원장과 조성은이 윤석열을 칠 시점을 정해 제보하고, MBC는 공수처의 내부자료를 몰래 건네받아 왜곡 보도를 하고, 공수처는 있는 그대로가 아니라 오로지 야당 경선 일정에 맞춰 수사하는 등 눈에 훤히 보이는 수작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인지 공작처인지 하는 수사기관은 지난주 토요일에 손준성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면서도 이틀이 지난 월요일 오후 2시에서야 그 사실을 공개했다”면서 “윤석열을 칠 시점을 선택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언론이 기사화하기 좋게 날을 맞춘 것으로밖에 안 보인다. 이 정도면 정치공작 아닙니까? 공수처입니까? 공작처입니까?”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검찰 대장동 수사팀은 미국으로 도피한 남욱은 석방하고 유동규의 배임 혐의는 일부러 뺐지만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서 무리하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수뇌부와 대장동 수사팀, 공수처는 그야말로 환상의 정치공작 복식조”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 정권이 온갖 권력기관을 동원해 윤석열 죽이기 프로젝트를 밀어붙여도 저는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치공작의 폭풍우를 온몸으로 맞으며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