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살 아이 아빠인데”...백신 접종 이틀만에 뇌사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후 이틀 만에 뇌사 상태에 빠진 30대 남성의 가족이 백신과의 인과관계를 밝혀 달라며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34세 청년 가장이 화이자 1차 접종 후 뇌사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34세 조카가 지난 22일 퇴근길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별 이상 없이 귀가했고 다음 날은 본가를 찾아 가족들과 점심도 먹었다. 그런데 24일 오후 7시께 갑자기 왼쪽 팔 저림과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으나 이미 뇌사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정밀검사를 했지만 자기공명영상(MRI) 조영제 침투가 안 될 정도로 뇌압이 높았다”면서 “병원에서 질병관리청으로 보고하고 늦은 오후에 기초 조사관이 배정된다고 했다. 이후 역학 조사관이 신속대행 유무를 판단하고 상급부서인 질병청으로 이관할 것인지 판단하겠다는데 신속대행에 대한 필요성이 없다고 연락이 왔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그는 “조카에게는 22개월 된 아이가 있다. 멀쩡한 청년이 가정을 두고 본인의 죽음도 인지 못하면서 현재 인공호흡기 떼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부작용에 대한 수많은 보도와 뉴스를 접했지만 설마 했던 일이 우리 가족에게 생기고 보니 백신 정책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제 아이들과 주변 지인들에게 끝까지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이제는 말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방역 당국은 병원에서 신고한 정보를 바탕으로 백신과 이상반응 간 인과성 여부를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