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서 ‘야옹야옹’만…아르헨티나 살해범 “난 고양이”

2019년 어머니 이모 살해 후 시신 땅에 묻은 혐의
교도소에서도 계속 고양이 울음소리 … 정신병원 수감

아르헨티나 법원, SIJUMTV 중계 화면 캡처

아르헨티나에서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이 법정에서 고양이처럼 ‘야옹야옹(먀우먀우)’ 울부짖다 밖으로 쫓겨나는 일이 벌어졌다.

라나시온 등 현지 언론은 26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서부 멘도사 지역에서 이스라엘 태생의 남성 니콜라스 힐 페레그(40)에 대한 살인사건 배심원 재판 도중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페레그는 2019년 초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하고 집 근처에 시신을 묻은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체포 이후 아르헨티나에서 ‘고양이맨(hombre gato)’로 불려왔다. 스스로를 고양이라고 생각해 보여온 행동 때문이다. 그는 교도소에 수감된 이후에도 끊임없이 고양이 소리를 내 다른 재소자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고 현재는 교도소 대신 정신병원에 수감된 상태다.

이날 법원이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한 재판 영상에 따르면 페레그는 재판장에 입장하면서부터 고양이 소리를 냈다. 재판이 시작되고서도 피고인석에 앉아 고양이 울음소리를 멈추지 않았다. “조용히 하지 않으면 내보내겠다”는 판사의 경고에도 아랑곳하지 않았고 “당신 이름이 페레그가 맞습니까”라는 물음에도 고양이 울음으로 답했다.

결국 판사는 재판 시작 4분여 만에 페레그를 옆방으로 내보내라고 지시했고, 페레그는 경찰에 의해 순순히 끌려나가면서도 고양이 소리를 냈다.

변호인들은 페레그가 자신이 동물이라고 믿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주장한다. 라나시온에 따르면 변호인 막시밀리아노 레그란드는 이날 배심원들에게 “피고인의 상태가 점점 안 좋아지고 있다. 자식으로 여기는 고양이 37마리와 함께 스스로를 인간이 아닌 고양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검찰은 페레그가 “범행을 저지를 때 온전한 정신으로 자신이 무슨 일을 하는지 알고 있었다”며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가 실현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