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주저앉아 못 걷는 아이, 혹시 버킷 림프종?

청소년기에 많고 진행 빨라 중추신경계까지 침범

방송화면 캡처

고교생 김모(16)군은 갑자기 “허리가 끊어질 듯 아프다”며 대학병원을 찾았다. 평소 건강했기에 허리 디스크 정도로 생각하고 검사를 받던 중 갑자기 주저앉아 걷지 못하는 하반신 마비 증상을 보였다. 검사 결과 흉추를 침범한 종양에 의해 척추가 압박돼 하반신 마비가 온 것으로 파악됐다. 최종 진단명은 ‘악성 버킷림프종’.

여러 항암제와 표적 항암제(리툭시맙)로 두 차례 병합 치료한 결과 종양이 약 80% 줄었고 다행히 하반신 마비에서도 회복돼 거의 정상으로 걸을 수 있게 됐다.

악성 림프종은 우리 몸을 보호하는 면역계인 림프구가 암으로 변해 증식하는 병이다. 버킷 림프종은 B림프구에서 발생한다. 소아 청소년은 100만명 당 27명꼴로 발생하며 10세 전후에 증가한다.

성인과 다르게 처음부터 실질 장기의 침범이 흔하고 종양의 성장이 빨라 급속히 골수, 혈관, 중추신경계까지 퍼져 나간다.
골수 침범이 처음부터 흔하고 빠르게 확산하는 고등급 유형이 많아 강력하고 복합적인 항암요법이 필요하지만 치료에 대한 반응이 좋아 완치율은 높은 편이다.

버킷 림프종은 복부에 가장 많이 발생하며 복부 덩어리, 복통, 구토, 장중첩증의 증상을 나타내는 경우가 있다. 골수를 침범하면 빈혈, 출혈이 나타날 수 있고 중추신경계를 침범하면 신경마비 증상을 보일 수도 있다.

악성 림프종은 피를 타고 흐르는 혈행성으로, 급속히 퍼져나가므로 전신적이고 강력한 병합 요법이 필요하다. 버킷 림프종은 더 강력한 치료를 단기간에 시행하는 게 원칙인데, 치료에 매우 민감하다.
병기가 낮으면 4년 생존율이 95% 이상으로 매우 양호하며 3기인 경우에도 중추신경계 예방 요법을 같이 해 4년 생존율이 약 90% 이상을 보이고 있다. 재발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에서는 조혈모세포이식(골수 이식)을 시행할 수 있다.

이대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은선 교수는 27일 “버킷 림프종은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응급 합병증이 존재할 수 있고 빠르게 진행해 치명적일 수 있지만 적절하게 치료하면 합병증 없이 완치에 이를 수 있는 만큼, 이상 징후가 나타나면 초기에 신속하고 정확히 인지해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