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주에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 개원···기술사업화 지원

에너지밸리 첫 전력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 가동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6일 나주시 한국전기설비시험 연구원 개원식에서 신정훈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등 주요 내빈들과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전력설비를 생산하는 중소기업의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해 나주혁신산단에 구축한 ‘한국전기설비시험연구원’ 개원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전날 가진 개원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구자균 한국전기산업진흥회장,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 등 ,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장, 에너지밸리 입주기업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시험연구원은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고효율 전력설비 신뢰성 평가구축 사업’ 유치를 통해 설립했다. 나주 에너지밸리에 최초로 들어서는 전력설비 분야 종합시험연구기관이다. 앞으로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을 대상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시험평가, 인증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할 구상이다.

국내 최대 전기산업 제조업 사업자 단체 ‘한국전기산업진흥회’가 총괄 운영을 맡고,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 공인시험인증기관으로 참여한다.

시험연구원 건립을 위해 총사업비 204억원을 들여 7960㎡ 부지에 3662㎡ 면적의 2개 시험동과 배전급 전력설비의 절연 특성, 전압 한도, 열화·진동·염수 환경 특성, 전자파 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장비 23종을 구축했다.

전남에 특화된 재생에너지 전용선로(70㎸)를 시험평가할 수 있는 설비를 갖췄다. 특히 기업의 수요가 많고 시험 대기로 인해 4개월에서 1년까지 소요되는 ‘복합가속열화’ 시험 적체 해소를 위해 다양한 크기의 제품을 동시에 시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챔버 2대를 도입했다.

전자파시험동은 국내 배전급 시험소 중 가장 큰 규모로 설계했다. 다른 시도 시험소는 전자파 신뢰성·적합성을 평가할 수 있는 시험 거리가 3~5m에 불과하나 10m까지 가능하다. 전자파는 전자기기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인증 항목이다. 향후 전기자동차, e-모빌리티, 드론 관련 기업들도 적극 활용할 전망이다.

전남도는 시험연구원 후속과제로, 디지털 기반 가상 모의시험 시스템을 구축해 신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대폭 절감할 ‘전력기자재 디지털 전환 기반 구축사업’을 2022년 정부예산안에 반영했다.

김영록 지사는 “국내 전력설비 산업 기술을 혁신하고 신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밸리에 세계적 ‘전력기자재 국산화 클러스터’를 조성함으로써 글로벌 스타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