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동진 “빅스비·스마트싱스 강화해 연결성 높인다”

삼성전자, 26일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서 스마트


삼성전자가 26일(현지시간)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21’(SCD21)을 열고 빅스비, 스마트싱스 등 플랫폼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2019년 이후 2년만에 열린 이번 행사는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삼성전자는 3억 대 이상의 삼성 기기에 적용된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의 성능을 강화한다. 빅스비는 최신 스마트폰에서 온디바이스 AI를 활용해 기기 자체에서 명령을 실행함으로써 반응 속도가 최대 35% 빨라졌다.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의 연결성과 호환 기기도 확대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싱스 허브’ 소프트웨어를 TV와 패밀리허브 냉장고 등 삼성 제품에 탑재해 다른 기기와 바로 연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개발자들이 빅스비와 스마트싱스 간 연계를 강화할 수 있는 ‘빅스비 홈’ 플랫폼도 선보였다. 빅스비 홈은 현재 연결돼있는 여러 제품의 상태를 고려해 음성 명령을 수행할 수 있다. 영화를 재생해달라고 말하면 TV뿐만 아니라 사운드바, 조명 등이 함께 작동하는 방식이다.

삼성전자는 또 ‘스크린 포 올’ 비전을 바탕으로 TV 사용 경험을 확장하는 새로운 기능을 소개했다. TV 화상통화는 구글과 협력해 AI 기반으로 인물에게 초점을 맞추거나 확대하는 기능이 추가돼 편의성이 강화됐다. TV용 삼성 헬스에서는 TV를 웹캠, 모바일 기기와 연결해 스마트 트레이너의 실시간 피드백을 받을 수 있다.

B2B 서비스인 ‘기업용 타이젠’도 선보였다. 기업용 타이젠은 학교의 전자칠판, 쇼핑몰 키오스크, 지하철·공항의 스크린 등 여러 기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원격 제어할 수 있다.

모바일 분야에서는 갤럭시 모바일 기기의 최신 사용자경험(UX)인 ‘원 UI 4’를 공개했다. 사용자 맞춤형 기능을 제공하며 정보 이용권한을 사용자가 조정해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는 “삼성전자가 전 세계 창의적인 개발자들과 협력해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갈 수 있어 자부심을 느낀다”며 “수많은 기기와 네트워크를 통해 온 세상이 밀접하게 연결되고 있는 만큼 모두의 삶을 더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