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천 떠난 아프간 특별기여자 여수로 이동

해양경찰교육원 내년 2월까지 정착 교육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생활하던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와 그 가족들이 27일 전남 여수로 떠났다. 이곳에 입소한 지 2달 만이다.

아프간 특별기여자와 가족 391명은 이날 오전 10시쯤 버스 13대에 나눠타고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으로 출발했다.

이들이 떠나는 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는 송기섭 진천군수를 비롯해 군 관계자, 인재개발원 직원, 주민 등 50여명이 환송에 나섰다.

송 군수는 “군민 여러분의 성원으로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떠났다. 이들이 앞으로 성공한 한국인으로 살아가길 바란다”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특별기여자들을 수용해 준 것에 진천군과 음성군 군민을 대표해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일부 아프간인들은 버스 창문 틈으로 손을 내밀어 흔들며 “감사해요”는 말로 화답했다.

앞서 아프간 특별기여자와 가족은 지난 8월 26일 고국을 떠나 한국에 도착했다.이들은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2주 동안 코로나19 감염증 격리 생활을 한 뒤 한국 적응 교육을 받았다.

법무부는 이들이 한국사회에 잘 정착하도록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여수 행양경찰교육원으로 자리를 옮긴 이들은 내년 2월까지 두 번째 한국 정착 생활을 하게 된다. 법무부는 이들이 적응교육을 모두 이수하고 나면 이번에 새롭게 제정된 시행령에 따라 거주는 물론 취업·학업에 대부분 제한이 없는 F-2 비자를 발급할 예정이다.

진천=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