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아저씨!! 화장실 급하다고 극장 불 켜 항의 소동

CGV 용산 아이맥스 ‘듄’ 상영 도중
관객들 영문 모른 채 2분간 불 켜진 채 관람
CGV “환불 등 조치는 규정상 불가”

관객들이 지난 26일 서울 CGV 용산 아이맥스 관에서 영화 상영 도중 조명이 켜진 것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에펨코리아 캡쳐

서울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서 영화 상영 도중 갑자기 조명이 켜지는 ‘관크’를 당했다는 후기가 잇따르고 있다. ‘관크’는 공연장이나 영화관 등에서 다른 관객들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뜻하는데, 한 관객이 화장실을 가려다 상영관 조명 스위치를 켠 것으로 알려졌다. CGV 측은 재발 방지에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익스트림무비, 에펨코리아 등에선 ‘오늘 있었던 듄 용아맥(용산 아이맥스) 관크 경험담’ ‘용아맥 상영 중 불켜짐’ ‘용아맥 2시40분 듄 보신 분 없으세요?’ 등의 제목이 달린 글이 올라왔다.

이날 CGV 용산 아이맥스관에선 영화 ‘듄’이 오후 2시40분부터 상영됐다. 624석 규모의 해당 상영관은 평일 낮 기준 영화티켓 가격이 1만8000원으로 일반 상영관 티켓보다 비싸지만, 거대한 스크린으로 감상하고 싶다는 관객들이 몰려들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조명 소동’은 영화 중반부 무렵 발생했다. 관객들에 따르면 한 남성이 출입구 근처에서 휴대전화 조명을 켜고 문을 찾았고 이 빛은 스크린 하단에 그대로 반사됐다. 이후엔 상영관 조명이 전부 켜졌고 관객들은 영문도 모른 채 약 2분 동안 불이 켜진 상태로 영화를 관람했다.

상영관 내 조명 스위치. 에펨코리아 캡쳐

관객들은 상영이 종료된 후 영화관 측에 단체로 항의에 나섰다. 직원들은 “어르신이 화장실을 가고 싶은데 문을 못 열어서 입구 쪽에 있는 조명 스위치를 켠 것 같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관객들은 영화 감상을 망쳤다며 보상을 요구했지만 CGV 측은 환불 등 조치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CGV 측 관계자는 27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상영 방해 시간이 5분 이상 지속됐을 경우 환불에 관한 규정이 있지만 해당 사안은 2분 정도로 신속하게 조치가 취해진 점, 관객의 실수가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환불이 어렵다”며 “이와 관련해 앞으로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람 에티켓 안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대급 관크다” “용아맥이면 진짜 어렵게 티켓 구하고 기대했을 텐데 너무 안타깝다” “스위치를 찾은 것도 대단하다” “이건 관객이 켤 수 있게 해 놓은 극장 잘못인 것 같은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