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전과 35범’, 결국 공개수배

창원보호관찰소 제공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와 경찰이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2세 김모씨를 공개 수배하고 추적 중이다.

창원보호관찰소는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춘 김씨의 사진을 공개했다. 도주 당시 김씨의 모습은 검정 정장과 구두를 신었고, 분홍색 셔츠에 손가방을 들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보호관찰소는 김씨가 순천시 난봉산 일대에 숨은 것으로 추정되며 대중교통을 이용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창녕군에 주소를 둔 김씨는 지난 25일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이동했다. 이후 26일 새벽 2시55분쯤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종적을 감췄다.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한 법무부는 경찰과 함께 수사에 나섰고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에서 김씨의 차와 휴대폰을 발견했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