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에 ‘갓’ 쓰고 등장한 한국 대사…英 언론 주목

엘리자베스 여왕 퇴원후 첫 공식 행사

김건 주영 한국대사 부부가 2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버킹엄궁에서 화상으로 윈저성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과 인사하고 있다. 지난 7월 부임한 김 대사는 이날 신임장 제정식을 위해 버킹엄궁을 방문했다고 주영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뉴시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첫 공개석상에서 한국대사가 한국 전통모인 ‘갓’과 한복을 착용해 화제가 됐다.

김건 주영 한국대사 부부는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왕실에서 관저로 보낸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이동했다. 지난 7월 부임한 김 대사는 영상 너머 영국 런던의 윈저성에 있는 여왕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

여왕이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20일 런던시내 한 병원에 입원한 뒤 처음이다. 스카이뉴스는 여왕이 퇴원 후 첫 공식석상에 나왔다고 전하면서 여왕의 기분이 좋아 보였다고 전했다.

이날 현지 언론은 ‘갓’을 쓴 김 대사의 의상에 주목했다.

김 대사는 최근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킹덤’을 계기로 갓에 대한 외국인의 관심이 높아진 점을 고려해 특별히 의상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좀비물 ‘킹덤’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면서 북미와 유럽 등지에서 한때 주인공이 쓴 ‘갓’ 열풍이 불었다.

김 대사는 “신임장 제정을 계기로 글로벌 코리아가 글로벌 브리튼(영국)과 외교,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