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마 손가락이 이상해”…홍보 포스터 ‘남혐’ 논란

집게손가락, 일부 페미니스트가 조롱의 뜻으로 사용
영암군 “행안부에서 전국 시군구에 배포한 이미지”

온라인커뮤니티.

행정안전부와 전남 영암군이 만든 안전 홍보 포스터가 ‘남성 혐오(남혐)’ 의혹에 휩싸였다. 포스터 속 여성의 손가락 모양이 남혐을 드러내는 것으로 보이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잘리고 싶어서 안달 난 영암군 공무원’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이젠 모르고 그랬다는 변명 안 통한다”는 글과 안전 홍보 포스터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포스터 속에서 아빠가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 밑에 ‘우리 집은 안전한가요?’라는 문구가 나와 있다. 문제는 엄마로 보이는 여성의 손가락이 남혐을 상징하는 집게 모양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손가락 모양은 급진적 페미니즘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한국 남성의 성기가 작다는 조롱으로 사용하는 로고다.

영암군 관계자는 “논란이 되는 이미지는 행안부에서 전국 시군구에 일괄적으로 배부한 이미지”라면서 “국가안전대진단이라고 매년 시설물이라든지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위험 시설물에 대해 스스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게 하는 활동이 있는데 그 취지로 제작된 포스터와 점검표에 첨부된 그림”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