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당선 돼야 청년정권 될 것” 지지선언한 하태경

줄세우기 비판엔 “제가 줄 설 사람 같나” 반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오른쪽)이 2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식지지 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대선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하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청년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윤석열이 대통령이 돼야 청년들의 미래를 대변하는 미래 청년 정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27일 국회에서 윤 전 총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교체와 정치 혁신, 두 가지 과제를 모두 다 잘해낼 후보는 윤석열 뿐”이라고 밝혔다. 하 후보는 “윤 전 총장은 조국 사태를 필두로 정의와 상식을 무너뜨린 문재인정부에 맞서 공정의 가치를 지켜냈다”며 “대선 승리라는 열매를 수확할 후보는 윤석열 뿐”이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그간 정치권에서 ‘유승민계’로 분류돼 왔다. 하 의원은 윤 전 총장을 지지한 데 대해 “솔직히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고민을 아주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홍준표 의원이 현역 의원들의 캠프 합류를 ‘줄 세우기’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 “동료 정치인을 폄하하는 것”이라며 “제가 누구 옆에 줄 설 사람으로 보이나”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하 의원은 누구보다 주사파 운동권의 잘못된 행태와 몸소 싸워온 분”이라며 “2차 예비경선 후 삼고초려 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2030세대 남성이 주로 이용하는 특정 커뮤니티에서 하 후보에 대한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는 질문에 “충분히 이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경선 중이기 때문에 지지 후보가 다를 경우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윤석열이 대통령이 돼야 반드시 청년을 우선적으로 대변하는 미래 청년정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