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명 대학병원들이…환자 정보 ‘수십만건’ 제약사 유출

경찰, 신촌 세브란스·서울성모·고대병원 등 직원, 법인 입건

국민일보DB

유명 대학병원들이 민감한 환자 정보 수십만건을 제약사에 무더기로 유출한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환자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병명 등의 정보를 제약사에 유출한 혐의(개인정보보호법 위반)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대 병원 등의 직원들과 법인을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환자 정보를 제약사에 넘긴 이들은 병원별로 약무국 관계자나 선임 전공의, 신약 임상시험 연구원 등 다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제약회사 직원들이 회사에 자신의 영업 실적을 증명하기 위해 병원 측에 약품 처방 등 환자 정보를 요구하자, 적법한 근거 없이 환자 정보 등을 유출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전체 유출 규모는 수십만건에 이르며, 이에 따라 피해자 규모 역시 수십만명으로 추산된다.

유출된 정보는 병원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처방전이 대다수인 가운데 에이즈 치료 등 민감한 개인정보가 넘어간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세브란스 병원의 경우 유출된 정보가 10만건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외에 가톨릭대학교 소속 여러 병원도 2018년부터 지속적으로 환자 정보 수만 건이 제약회사 측으로 넘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JW중외제약 리베이트 의혹을 수사하면서 중외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압수물을 분석하던 경찰은 환자 정보 유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내달 중 피의자들의 송치 여부를 결정하는 등 사건 처분에 나설 예정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