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택시비가 단돈 1300원’…경주행복택시 이유 있는 인기

경북 경주 읍면지역에 거주하는 한 어르신이 행복택시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도입한 ‘경주행복택시’가 인기다.

27일 시에 따르면 경주행복택시는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간 운행횟수 1만8334회 이용자 수 2만6167명을 기록했다. 지난해는 1만8768회를 운행해 2만7491명이 이용했다.

경주행복택시는 대중교통 접근성이 취약한 읍·면 주민을 위해 2019년 3월 도입했다.

읍·면 소재지와 2.5㎞ 이상 떨어져 있고, 반경 500m 안에 버스승강장이 없는 주민들이 지정된 구간을 원하는 시간 언제든 이용할 수 있다.

현재 8개 읍·면 85개 마을에서 운행 중이다. 요금은 1300원(2인 이상 탑승 원칙)으로 시내버스 요금과 같다. 요금의 나머지 차액은 경주시가 보전해 준다.

시는 행복택시 수요 파악을 통해 동지역까지 운행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내년 1월부터 이용자 부담금을 1000원으로 내리고, 탑승인원 2인 원칙 제한도 없앨 방침이다. 이를 위해 매년 3억3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행복택시를 확대 운행해 시민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