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결정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정부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며 “노태우 전 대통령은 12·12사태와 5·18 민주화운동 등과 관련해 역사적 과오가 있으나 직선제 선출 이후 남북기본합의서 등 북방정책으로 공헌했고 형 선고 이후 추징금 납부 노력 등이 고려됐다”며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과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