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통제불가 신적 존재냐”…열받은 TBS 직원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 TBS 영상 캡쳐

“김어준은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에 대해 TBS 직원이 27일 직장인의 익명 커뮤니티 앱인 ‘블라인드’에 올린 게시글 내용이다. 블라인드는 직장인들이 회사 소속 이메일을 인증하면 익명으로 글을 적을 수 있는 앱이다. 이 직원은 ‘김어준은 통제불가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김씨에 대한 TBS 측 대응에 불만을 드러냈다.

김씨는 지난 22일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혼자서 여기까지 온 사람이다. 이제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한다”며 지지를 호소해 논란이 됐다. 그간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는 김씨가 정치적 편향성이 짙은 방송 진행을 한다고 반복해서 문제 제기를 해왔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내년도 TBS 출연료 예산을 삭감하는 방향을 검토 중이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9~20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뉴스공장’을 가리켜 “매우 자극적이고 재미를 추구하는 시사프로그램 탈을 쓰고 있다”며 “TBS가 정도(正道)를 걷는 방송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블라인드에 글을 올린 작성자는 “김어준은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냐. 제작인은 그에게 어떠한 요구도 못 하느냐. 요구를 하지만 그가 말을 안 듣는 거냐”며 김씨와 TBS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솔직히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준 이익이 많았고 덕분에 많이 알려지긴 했지만 그렇다고 내 월급이 오르진 않았다”며 “김어준으로 인해 뉴공(뉴스공장) 프로그램뿐만 아니라, 라디오 본부 뿐만 아니라 회사 전체가 위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결국 대표와 김어준이야 계약직에 프리랜서니까 나가면 그만이겠지만 남아있는 우리들은 대표적인 좌파방송, 편파방송 등의 딱지를 안고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할까”라고 성토했다.

이 글에는 “공장팀은 세뇌당해 (김씨를) 교주로 모신 지 오래된 거 같다. 노조도 실드(shield)치기 바빴고 우리도 김어준 팔이나 했지 신경도 안 썼다”는 댓글이 달렸다. 다른 직원은 “서울시장이 말하는 거 보면 위태위태하던데 현실적으로 회사 자체가 없어지거나 부당해고 당할 수도 있냐”는 글을 게시해 우려를 표시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