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산림의 다양한가치 고려” 산림분야 탄소중립 전략 수정

‘30억 그루 나무 심기’ 대신 ‘산림의 순환경영과 보전·복원’으로

강영진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 위원장이 27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 논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고, 벌채 가능한 나무의 연령(벌기령)을 낮추는 것을 골자로 했던 산림청의 ‘산림분야 탄소중립 전략’이 전문가들의 논의를 거쳐 결국 수정됐다.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탄소중립 전략 수정안을 27일 발표했다.

산림청이 지난 1월 발표한 탄소중립 전략은 산림의 탄소흡수 기능 외에 재해 예방, 생태계 보호 등 산림의 다양한 가치를 고려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산림청과 임업단체, 환경단체, 학계 전문가, 농축산식품부, 환경부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가 구성돼 개선안을 논의했다. 3개월간 총 22회의 회의를 거쳐 총 10개 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을 작성했다.

민관협의회는 우선 기존 전략에 포함됐던 ‘30억 그루 나무심기’ 목표를 ‘산림의 순환경영과 보전·복원’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30억 그루 나무심기가 탄소흡수량의 지속성과 후계림 조성을 강조했다면, 산림 순환경영은 산림의 경제적·환경적·사회적 가치를 다양하게 고려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탄소흡수량이 최대가 되는 시점으로 벌기령을 낮춘다는 내용, 벌기령을 적용하는 탄소순환림의 지정에 대한 내용도 삭제하기로 했다. 탄소흡수량이 저하되기 전 벌채를 하겠다는 기존의 계획을 수정한 셈이다.

2050년 목재수확량은 목재자급률 향상 및 탄소흡수량·저장량 확대를 목표로 잡았다.

목재제품 이용 촉진을 위해 공공기관의 국산 목재 이용 의무화를 적극 실시하며, 국내에서 생산되는 목재일지라도 부가가치가 높고 수명이 긴 제품을 우선 활용하는 것에도 합의했다.

산림사업을 하면서 나오는 잔가지와 같은 산림 바이오매스는 지역 내에서 우선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유휴토지에 숲을 조성하거나 도시숲을 늘리는 등 신규 조림도 확대키로 했다.

협의회는 이밖에 생태·경관·재해 등에 대한 조사 및 점검, 통계산정의 고도화, 공동연구 등을 수행하는 것에도 뜻을 모았다.

산림청은 협의회에서 도출된 합의사항을 전략안에 반영키로 했다.

강영진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 위원장은 “이번 논의를 통해 숲과 나무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관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1970년대 국토녹화사업으로 조성된 우리 숲이 성숙해진 만큼 산림관리 방식과 산림에 대한 우리의 자세도 보다 성숙해질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어 “산림의 다양한 가치가 더욱 조화롭고 지속가능해질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