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윤국 포천시장 “건전한 재정 바탕으로 재난기본소득 3차례 지급”


“건전한 재정을 바탕으로 3차례에 걸쳐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 있었습니다.”

경기 포천시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서민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1인당 40만원의 1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했다. 올해 초에는 20만원의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 민생경제 회복을 도왔다. 다음 달에는 10만원의 3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예정이다.

박윤국(사진) 포천시장은 27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포천시는 효율적인 재정 운용으로 채무 제로(0)라는 건전한 재정 상태를 유지해 이를 바탕으로 3차례나 재난기본소득을 시민에 지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포천시는 현재 채무 제로(0)라는 건전한 재정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인구와 재정 규모가 비슷한 유형 지자체의 채무 평균액은 109억원이지만, 포천시의 채무액은 0원으로 주민 1인당 지방채무가 없다.

박 시장은 “채무 조기상환 및 이전재원 확보를 통해 높은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가용 세입 재원을 최대치로 반영해 채무 없는 재정을 운용 중”이라며 “연도별 일반회계와 별도로 재정안정화기금 적립, 대규모 재난과 재해 등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 발생 시 즉시 집행할 수 있는 예비비 563억원을 마련 등 재정 상황은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다음 달 지급하는 10만원의 3차 재난기본소득이 정부의 코로나 민생 국민지원금과 함께 단계적 일상 회복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시장은 “시가 다양한 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아직도 많은 시민이 힘겨운 하루를 보내고 있어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 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했다”면서 “재난기본소득은 포천지역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관내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포천시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을 위해 구체적인 준비 또한 마쳤다. 코로나19로 인한 중증 사망을 예방하고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백신 미접종자의 접종을 독려한 결과 지난 25일 기준 백신 접종률은 전체 인구 대비 1차 92.6%, 2차 84.5%로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하고자 목표로 제시한 기준인 70%를 초과 달성했다. 이 외에도 일상회복 방역체계 전환에 있어 핵심인 재택치료 환자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비상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방역체계가 전환된다. 포천시는 안정적인 방역과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하고자 한다”며 “이러한 시기에 맞춰 지급되는 재난기본소득은 침체된 지역을 살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모두에게 힘과 위로가 되길 바란다. 항상 시민이 먼저인 포천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포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