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원희룡 “‘대장동’ 청원 비공개…靑, 대선 연관성 인정”

원희룡 전 제주지사.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대장동 의혹’ 수사를 촉구한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된 것을 두고 “청와대가 대통령 선거와 대장동 게이트가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27일 페이스북에 “대장동 게이트 수사촉구 국민청원 비공개 결정, 청와대는 이유를 밝히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 철저히 수사하여 처벌하고 수조 원대 범죄수익을 국민께 환수해 주십시오’라는 국민청원이 비공개 처리됐다”면서 “비공개 근거는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대장동 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27일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비공개 처리돼 있다. 원희룡 페이스북

원 전 지사가 언급한 국민청원은 전날 올라왔다. 청원인은 대장동과 백현동 개발 등과 관련해 여러 가지 비리 의혹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에서 원칙에 입각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원인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진실을 밝히고 범죄수익을 환수해달라”거나 “숨김없는 수사로 진실을 낱낱이 밝혀내고 비리의 몸통에서부터 이미 구속된 대원들, 법조계와 정치권 비호세력에 이르기까지 모두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원 전 지사는 이 청원에 대해 “내용 중 특정 후보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다고 한다”며 “대체 청와대는 누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돼 있어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을까”라며 비공개 처리한 청와대에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이어 “만약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라고 생각해 비공개했다면, 정확하게 어떤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으로 판단했는지 국민께 설명해야 한다”며 “국민청원 비공개로 청와대까지 관권선거에 투입돼 특정 후보 감싸기를 한다는 국민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번을 계기로 원 전 지사는 ‘범국민 특별검사 운동본부 사이트’를 개설하겠다고 밝혔다. 국민들로부터 직접 제보를 받아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실시간으로 ‘팩트’를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