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노태우 “과오 용서해주길” 유언…5·18 희생자에 사죄

유언 추가 공개 “직접 표현 못해 아쉬워”
총리가 장례위원장…국립묘지 안장은 안해

27일 오후 대구 달서구 두류공원 안병근올림픽기념유도관에 마련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시민 분향소에서 한 남성이 헌화하고 있다. 시민 분향소는 대구시와 대구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설치했다. 오는 28일부터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문상을 받는다. 연합뉴스

세상을 떠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27일 “(노 전 대통령은) 국가에 대해 생각과 책임이 많았기 때문에 잘했던 일, 못했던 일 다 본인의 무한 책임이라 생각하고 계셨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특히 (노 전 대통령은) 5·18 희생자에 대한 가슴 아픈 부분, 그 이후 재임 시절 일어났던 여러 일에 대해 본인의 책임과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를 바랐다”고 말했다.

그는 “돌아가시기 전에 (이런 유언을) 육성으로 남기진 못했지만, 평소 하셨던 말씀을 간단히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 변호사는 이어 “(5·18에 대해) 평소 갖고 있던 미안한 마음, 사과하는 마음, 역사를 책임지는 마음을 중간중간 많이 피력하셨는데 10년 넘게 누워계시고 소통이 전혀 안 되는 상태여서 직접 말씀으로 표현 못 하신 게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 전 대통령은) 재임하자마자 광주 5·18의 상처를 치유하고 화해를 위한 노력을 나름대로 했고 관련 특별법도 제정했다”면서 ”하지만 이후 5·18 관련 처벌도 받고 여러 정치적 상황에서 본인의 뜻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부분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노 변호사는 “감사하게도 국가장으로 장례 절차를 결정했다”며 정부에 사의를 표했다.

장례는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이란 명칭으로 26~30일 닷새간 진행되며 김부겸 국무총리가 장례위원장을 맡는다. 국가장법에 따라 이 기간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은 국기를 조기로 게양한다. 빈소 설치·운영과 운구, 영결식과 안장식은 국고로 부담한다.

정부는 다만 노 전 대통령을 국립묘지에는 안장하지 않기로 했다. 장지는 고인의 생전 뜻에 따라 파주 통일동산이 될 가능성이 크다.

국장과 국민장은 2011년 국가장으로 통합됐다. 2015년 서거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치러졌다. 앞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최규하 전 대통령은 국민장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과 박정희 전 대통령은 국장으로 각각 진행됐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