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대장동’ 이어 ‘위례 개발사업 특혜의혹’ 수사

뉴시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성남 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27일 오후 관련 특혜 의혹을 고발한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재임 시절 이뤄진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민간사업자 선정 과정에 불법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센터는 지난 19일 이재명 후보와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을 진행한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등 22명을 지방공기업법, 지방계약법,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 등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센터 측은 “이재명 후보는 2013년 11월 시의회 승인 없이 2억5000만원을 출자하고, 민간 사업자를 선정해 위례지구 개발사업을 시행했다”며 “최대·최종 책임은 당시 시장인 이 후보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전 본부장·남 변호사·정 회계사 등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위례신도시 개발사업 입찰에 단독으로 응모했으나 토지 대금을 미납해 자격이 자동 박탈됐는데도 사업자가 됐다”고 밝혔다.

또 “컨소시엄의 핵심 수익사업자인 위례자산관리 주주인 남 변호사와 동업자 정 회계사 등이 대장동 개발에 참여하려고 유 본부장에게 뇌물을 준 것”이라며 “결국 성남의 총체적 부패가 위례 개발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서 시작돼 대장동 사태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이 고발 사건은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가 경찰청으로부터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