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상위 12% 상생지원금 미지급한 당진시, 전 시민 지급으로 선회


충남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상위 12% 시민에게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았던 충남 당진시가 결국 전체 시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27일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당진시민 2만800여명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충남도와 14개 시·군은 지난달 27일 정부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충남도민 26만2000여명에게 지원금을 확대 지급하겠다고 결정했다.

당진시는 정부 정책의 신뢰도 저하가 우려되고, 한정된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소상공인을 중점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됐던 상위 12% 시민들에 대한 형평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기존 방침을 결국 철회했다.

김 시장은 “시민들로부터 ‘시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에는 시민들의 화합과 소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말씀을 많이 들었다”며 “방역 활동에 동참했음에도 지원금을 받지 못한 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과 형평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었다”고 했다.

시는 다음달 초부터 지원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김 시장은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께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확대 및 지역사랑 상품권 확대 발행 등 다양한 지원책을 폭넓게 시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일상으로의 회복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했다.

당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