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차장에 나타난 상의탈의 ‘샤워남’…“어떡하죠?”[영상]

[사연뉴스] 가족과 세차장 운영 중인 사회초년생 고민글
“수압 세고 세제도 몸에 안좋은데…” 걱정에
“경찰 신고하는게 좋을 듯” 조언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최근 자동 세차장 안에서 샤워를 한 남성이 있다는 황당한 목격담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세차장 안에서 샤워를… 이걸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사연을 알린 글쓴이는 가족들과 세차장을 운영 중인 사회초년생이라는데요.

글쓴이는 “이런 일은 처음이라 글을 올려본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아침에 청소하러 나가보니 담배꽁초 등이 난리도 아니어서 CCTV를 돌려봤다가 적지 않게 당황했다”고 전했는데요.

그러면서 문제의 CCTV 영상을 함께 올렸습니다. 영상을 보면 상의를 탈의한 한 남성이 세차가 진행되는 차량의 보닛 위에 누워있습니다. 이어 세차 세척제가 나오자 얼굴을 감싸고, 하체를 움직여 보닛을 문지르기도 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영문 모를 돌발행동은 계속됐습니다. 세척 기계가 차량 위에서 물을 뿌리기 시작하자 고압수에 아픈 듯 몸을 일으켜 세워 차량 측면에 비켜 서더니 몸에 묻은 세제를 샤워하듯 씻어냅니다. 팔을 휘적거리며 차량을 직접 닦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이후 차량 건조 단계가 되자 다시 보닛 위에 누워 물기를 말리기도 합니다. 세차장 유리창 칸막이 너머로는 이를 구경하는 듯한 사람들의 형상도 보였지만, 남성은 아랑곳하지 않고 차량의 세차가 끝나갈 무렵까지 하던 행위를 이어갔습니다.

글쓴이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그는 “(세차할 때 사용되는 장비가) 고압수로 110bar다. 맞아보고 아프신 것 같았다. 차 세제도 몸에 안 좋다”고 걱정하면서 “(샤워한 남성의) 몸만 안 상하셨으면 다행일 것 같은데 세차장 하면서 별일이 많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며칠 고민하다가 조심스레 올려본다.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라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습니다.

누리꾼들 역시 “세상에 이런 일이”라며 글쓴이의 놀란 심정에 공감했습니다. 몇몇은 “저러다 다치면 세차장에 돈 물어달라고 하는 것 아니냐” “차량 번호는 찍혀 있을 테니 세차장에 물적 피해가 있는지부터 점검하고 있다면 정식으로 경찰에 신고하라”는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영상 속 남성이 어떤 이유로 세차장에서 이런 행동을 벌였는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무엇이든 세차장을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어떻게 해야 할 지 난감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사연뉴스]
“1인분 15000원짜리 삼겹살, 이게 맞나요?” [사연뉴스]
“3년간 뒷바라지한 언니 퇴사로 갈등, 제 잘못인가요” [사연뉴스]
“어른은 뭘 좋아하는지 몰라 많이 넣었어요”…훈훈한 중고거래
“헬스장은 코로나 감염 안전지대입니다” [사연뉴스]
“비올때 나와서 밥 X먹지 마” 막말 알바에…[사연뉴스]
‘삶이 재미없다’던 그에게…14년만에 진짜 영화 같은 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