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만명 정보 유출 샤넬코리아 ID·PW는 ‘root’…과징금 1억2000만원


화장품 구매자 8만여명의 개인정보를 유출시킨 샤넬코리아의 관리자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는 모두 ‘root’였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이처럼 허술하게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관리한 샤넬코리아에 안전 조치 의무 위반 등으로 과징금 1억2616만원, 과태료 1860만원을 부과했다.

개인정보위는 27일 제17회 전체회의를 열고 샤넬코리아를 포함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9개 업체에 총 10억3407만원의 과징금과 1억2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9개 업체는 샤넬코리아, 천재교과서, 천재교육, 지지옥션, 크라운컴퍼니, 핸디코리아, 박코치소리영어훈련소, 에이치제이컬쳐, 디어유다.

샤넬코라이의 경우 관리자 계정의 비밀번호를 누구나 매우 쉽게 추측할 수 있도록 설정하는 등 보호에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그 결과 9개 제휴사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화장품을 구매한 이용자 8만1654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또 1년 이상 장기 미이용자의 개인정보를 파기하거나 다른 이용자의 개인정보와 분리하여 별도로 저장 및 관리하지 않았다. 이용자 개인정보도 아마존웹서비스(AWS)에 보관하면서, 국외로 개인정보를 이전한 사실에 대해 이용자 동의를 받거나 개인정보처리방침 등으로 알리지 않았다.

천재교과서는 접근 권한이 없는 천재교육이 초등 밀크티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도록 운영하다 밀크티 이용자 2만3624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그 외 업체들은 외부에서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속할 때 2차 인증을 적용하지 않는 등 안전 조치 의무를 위반했다.

송상훈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최근 해커의 공격으로 인한 개인정보의 대형 유출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업체 스스로 취약점을 주기적으로 확인하여,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대한 불법적인 접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안전 조치 의무를 준수하고 있는지 상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이현 강준구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