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핼러윈 맞아 ‘오징어 게임’ 中상품 기승…검색 막아도 우회

중국 대형 쇼핑플랫폼 징동닷컴에 '오징어 게임'을 검색하자, 관련 상품을 찾을 수 없다는 문구가 뜬다. 징동닷컴 캡처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인기가 커지며 중국에서 관련 상품 역시 ‘대박’이 난 가운데, 중국 주요 온라인쇼핑몰이 ‘오징어 게임’이라는 검색어를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대형 쇼핑플랫폼 타오바오, 징동닷컴, 핀둬둬에서 지난 25일부터 ‘오징어 게임’이라는 검색어를 입력하면 어떤 상품도 검색되지 않는다.

이에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 판매업자들은 ‘오징어 가면’·‘한국’·‘핼러윈 의상’ 등의 검색어를 우회로 삼아 관련 상품에 접근할 수 있게 했다. 저장성에서 활동하는 한 판매업자는 SCMP에 25일부터 대형 쇼핑플랫폼에서 ‘오징어 게임’ 검색어가 먹히지 않는 것을 발견했다며 “이후 우리는 ‘오징어 가면’을 치면 ‘오징어 게임’ 관련 우리 상품이 검색되도록 작업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판매업자들이 우회 검색어를 만들어낸 것은 ‘오징어 게임’의 인기 덕에 당분간은 관련 상품이 계속 수익을 낼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중국 대형 쇼핑플랫폼 징동닷컴에서 팔고 있는 '오징어 게임' 관련 상품들. 징동닷컴 캡처

중국의 판매업자들은 오는 30일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극 중 등장한 검은색 가면과 트레이닝복, 소품 등을 만들어 팔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또 다른 판매업자는 SCMP에 ‘오징어 게임’의 인기가 얼마나 더 갈지 알 수 없지만, 판매업자들은 지금의 기회를 이용해 돈을 벌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제품들은 상표권과 저작권 침해 우려가 있다. 현재까지 저작권과 상표권, 판권 등에 문제가 없는 공식 상품은 미국 시장에 출시된 티셔츠 등 일부 제품뿐이다.

오징어 게임에 대한 모든 권리를 독점한 넷플릭스 측은 최근 다수의 온라인 쇼핑 업체를 대상으로 한 저작권 침해 여부의 공식 항의 이메일을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넷플릭스가 서비스되지 않아 ‘오징어 게임’이 불법유통을 통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이 와중에 관련 상품마저 빠르게 판매돼 저작권 침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