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기안전공사, 민간기업과 손잡고 디지털 기반 전기안전 혁신

지난 25일 한국전기안전공사에서 협약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좌부터)LS일렉트릭 박용상 사장, 한국전기안전공사 박지현 사장, 현대일렉트릭 조석 사장, 효성중공업 요코타 타케시 사장. (사진 = 한국전기안전공사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가 민간 기업들과 함께 디지털 기반의 온라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지난 25일, 한국전기안전공사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국내 중전기 제품 제조사인 LS일렉트릭(대표이사 박용상), 현대일렉트릭(대표이사 조석), 효성중공업(대표이사 요코타타케시) 등 3개사와 함께 ‘전기설비 온라인 상태감시시스템 확산을 위한 기술협력 약정’을 체결했다.
협약에 참여한 4개사 대표들은 특고압 설비 대상 온라인 실시간 상태감시 시스템 인프라 확산과 이를 위한 제도 개선 등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동희 기획위원 leed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