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 닦다 발 슥슥~”…경악 안긴 족발집, 법정 선다

한 남성이 대야에 발을 담근 채 무를 세척하다 사용하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을 닦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무 닦던 수세미로 발을 닦는 비위생적인 행태로 충격을 안긴 족발집 사장 등이 최근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27일 법원에 따르면 식약처에서 해당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6일 음식점 사장 등 2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했다.

해당 식당은 서울시 서초구에 위치해 관할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이 사건을 맡아야 한다. 하지만 식품의약안전 중점검찰청인 서부지검이 식약처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지검은 이 사건의 수사를 마친 뒤 중앙지검 검사의 직무대리 권한을 받아 서울중앙지법에 기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식약처 등에 따르면 해당 업소는 유통기한을 열흘 가량 넘긴 머스터드 드레싱 제품을 냉채족발 소스 조리에 사용했고, 유통기한이 일주일가량 넘긴 고추장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하고 있었다고 한다.

또 조리, 판매가 목적인 냉동만두, 냉동족발 등 4개 냉동제품은 보관기준(영하 18도 이하)을 준수하지 않고 보관하는 등 전반적인 위생관리가 미흡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었던 ‘비위생적 무 세척 영상’은 지난 6월 말쯤 해당 업소 조리 종사자의 무 세척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