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부장 김용호, 부산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

2019년 7월 부산 해운대구의 한 고깃집에서 추행
피해자, 올해 9월 경찰에 고소장 접수…“증거영상 있어”

유튜버 김용호씨. 유튜브 '연예부장' 영상 캡처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가 부산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지난달 말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강제추행 혐의로 김용호씨를 고소했다.

A씨는 2019년 7월쯤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한 고깃집에서 김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소장 제출과 함께 당시 촬영된 영상 3개를 증거로 제출했다.

영상에는 김씨가 A씨를 끌어안아 입을 맞추려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가 A씨 신체 일부를 만지려 하자 A씨가 이를 거부하는 장면도 포함됐다. 해당 영상은 당시 동석자가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측은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김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경찰은 피해자 A씨와 영상을 촬영한 동석자 조사를 마쳤고 김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다.

정치권과 연예계 폭로를 이어오던 김용호씨는 지난 8월 28일 돌연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이달 10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을 라이브 방송을 통해 복귀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