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 입에 김 나는 뜨거운 컵을”…어린이집 원장 학대 수사

국민일보DB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국공립어린이집 원장이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은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해운대구 모 국공립 어린이집 원장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월 한 학부모로부터 원장이 아동학대를 했다는 고소장을 접수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학부모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로부터 ‘원장의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말을 듣고, CCTV 영상 등을 확인해 경찰에 원장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월 최초 피해 신고 이후 지금까지 피해 아동은 4명으로 늘어났다. 학부모들은 CCTV 영상을 확인해본 결과 원장이 아이 입술에 김이 나는 뜨거운 컵을 대거나 신체를 여러 차례 때리는 등 신체적, 정서적 학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학부모들은 피해 아동들이 공통적으로 원장실에서 머리를 맞았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원장실에는 CCTV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학부모들은 원장이 CCTV 밖으로 아동을 끌고 가는 장면이 다수 있고 고의로 영상이 삭제된 정황이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이에 해운대구청 아동보호팀은 경찰 수사와 별개로 피해자 진술과 CCTV 영상 분석 등 자체 조사를 벌여 신고 석달 만인 지난 8월 26일 원장이 아동을 학대한 것이 맞다는 판단을 내렸다.

해당 어린이집은 원장이 피소된 상황에서도 운영을 계속했다. 하지만 피해 아동이 4명으로 늘어나면서 학부모들이 아이들을 7월 31일 집단퇴소 시키자 그제야 문을 닫았다.

해운대구는 해당 어린이집 위탁운영자를 변경한 뒤 재개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관할구청이 사태의 심각성을 뒤늦게 인지해 피해 신고 후에도 원장과 아동의 분리 조처가 되지 않았다고 항의했다.

한 피해 아동 학부모는 “최초 피해 신고 이후 결정적인 학대 증거가 있음에도 구청이 원장과 아동을 분리하지 않는 등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며 “결국 학부모들이 집단퇴소를 결심했고 그제야 어린이집이 문을 닫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를 마무리한 뒤 원장 A씨를 검찰에 송치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