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몸속 지방흡입관 넣고 춤까지…호주 의료진 논란

호주 유명 성형외과 의사의 병원서 촬영된 영상 논란
성형외과학회 회장 “나는 이들을 외과의사라고 부르지도 않을 것”

호주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술중인 의료진들이 의식불명인 환자를 두고 음악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있다. 호주 ABC뉴스 홈페이지 캡쳐.

호주의 한 성형외과에서 의료진이 수술 도중 의식불명인 환자를 두고 음악에 맞춰 춤추며 노래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호주 ABC뉴스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명 성형외과 의사 다니엘 렌저의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다니엘 렌저는 방송에 정기적으로 출연해 성형수술에 대해 논의하면서 유명세를 타 틱톡에서 500만명이 넘는 팔로어와 인스타그램에서 30만명이 넘는 팔로어를 보유한 인물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3명의 의료진이 지방흡입 수술 중 마취로 의식불명인 남성에게 지방흡입을 돕는 긴 막대기 모양의 캐뉼러를 환자의 몸속에 들이밀었다 빼내는 시술을 하면서 동시에 돌리 파튼의 ‘졸린’이라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캐뉼러는 끝에 구멍이 있는 긴 대롱 형태의 금속으로 성형외과에서 흔히 지방흡입 등의 수술을 할 때 사용된다. 수술은 카뉼라를 환자의 몸속에 넣어 지방층을 때리고 휘저으면서 지방만 빨아들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때 캐뉼러를 몸속으로 집어넣는 깊이와 움직이는 각도 등의 정확성이 중요하다.


해당 영상을 본 마크 애슈턴 전 호주 성형외과학회 회장은 “나는 이들을 외과의사라고 부르지도 않을 것”이라며 “지금 이 의사는 캐뉼러 끝이 어디로 움직이는지조차 보지 않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호주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렌저 원장은 영상에 등장한 의료진을 전부 질책했다며 “세 명의 성형외과 의사들이 나의 명예를 훼손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들에 대한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영상 파문이 다른 성형외과와의 세력 다툼 도중 이뤄진 음해성 공작이라는 취지다.

그러나 렌저 원장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직원들에게 ‘고객의 항의를 받으면 절대 잘못을 인정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한 사실이 추가로 알려지면서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