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女배구 1·2위 대결… “부담스러운 상대” “노련하더라”

한국배구연맹 제공

여자배구 1위를 달리는 현대건설과 전년도 트레블 우승을 달성한 GS칼텍스가 맞붙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현대건설이 빠지는 게 없다”며 칭찬했고,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은 “상당히 배구를 잘하는 선수”라며 상대 외국인 선수 모마를 추켜세웠다.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이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1라운드에서 맞붙는다. 현대건설은 IBK기업은행·한국도로공사·흥국생명에 승리하며 3연승으로 1위를, GS칼텍스는 흥국생명·페퍼저축은행에 승리하며 2연승으로 한 경기 덜 치른 채 2위를 달리고 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1라운드 경기 중 가장 신경 쓰이냐’는 질문에 “맞다. 전력상으로도 일단 빠지는 게 없다. 받고 때리고 막고 하는 유일한 팀이라 생각한다”며 “그만큼 부담스러운 상대인 건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사람이 무너진다고 전체가 무너지지 않아야 강팀인데 현대가 그렇다”고 덧붙였다.

1위를 달리는 현대건설의 강성형 감독은 상대팀 외국인 선수 모마를 높이 평가했다. 강 감독은 “연습경기 한 번 치렀는데 노련했다. 배구를 정말 잘한다는 느낌을 받았다. 파워까지 겸비한 선수”라고 말했다.

3연승을 달리는 데 대해서는 “아직 3경기밖에 하지 않았기 때문에 (선수들과는) 연승에 대해서 연연하지 말자고 했다”며 “지난해 시즌 분위기 때문에 1라운드에 강하게 밀어붙이려고 했는데 그 부분이 잘 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이 4연승으로 시즌 초반 주도권을 잡을지, GS칼텍스의 3연승으로 선두싸움이 치열해질지 주목된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