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승민 캠프 “洪과 단일화? 사실무근…출처 찾아 엄벌”

유승민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측이 홍준표 의원과의 단일화설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 측은 악의적으로 근거 없는 글을 퍼뜨린 경위를 파악해 엄벌하겠다는 입장이다.

유승민 희망캠프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단일화’ 관련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단일화는 없다”고 알렸다.

캠프는 “그런 생각을 하는 후보는 사퇴하고 유승민을 지지하면 된다. 유승민이 반드시 이긴다”며 “누가 어떠한 목적에서 작성해 유포했든 이런 악의적 마타도어는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캠프 측은 “(단일화설을 퍼뜨린) 그 출처를 반드시 찾아내 엄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정치권에선 홍 의원이 유 전 의원에게 단일화 조건으로 ‘국무총리’ 자리를 제안했다는 내용이 담긴 정보지가 돌았다. 두 후보가 이번 주 안에 회동한다는 내용도 담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이날 SNS를 통해 “경선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우려스러운 징조들이 더러 보이기 시작한다”며 “허위정보의 유통이나 그것에 근거한 비방 등에 대해서는 매우 엄격하게 다루겠다”고 밝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