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겨눈 이준석 “음식점 총량제? 아무말 대잔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언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아무말 대잔치를 시작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이 언급된 기사를 공유하며 쓴소리를 내뱉었다.

이 대표는 “이런 식이면 화천대유는 화천대유FnB를 자회사로 설립해서 신도시 지역에 김밥집과 피자집, 치킨집까지 권리금을 받고 팔아넘길 수 있다”면서 “무식해서 말한 거면 이래서 업자들에게 털리는 무능이고 진짜 또 뭔가를 설계하는 거라면 나쁘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 상점에서 떡을 고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못 하긴 했는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며 “좋은 규제는 필요하다.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 발언 후 논란이 일자 이 후보 캠프 측은 “실제 시행하겠다는 얘기는 아니다”고 전했다.

다만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이 후보의 발언에 긍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황씨는 SNS를 통해 “음식점이 인구 대비 너무 많고 시장 진입이 쉽다는 것은 분명 문제”라며 “부피를 과도하게 키우는 가맹사업자에 대한 제어도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