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교안 “아차, 실수”…노태우 빈소서 “노무현, 민주화 길 열어”

노태우 빈소(왼쪽 사진) 찾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연합뉴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아 “노무현 대통령은 6·29 선언을 통해 민주화의 길을 열었다”는 실언을 했다.

황 전 대표는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빈소를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처음에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했다’는 취재진 지적에 “주어를 잘못 (사용)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노태우 대통령은 다 아시는 대로 6·29 선언을 이끌어냈다”고 발언을 정정했다.

이어 “대통령이 된 후에는 북방 정책을 추진하면서 우리나라의 지평을 넓혔다. 이 점도 높게 평가해야 한다”면서 “대통령께서 유명을 달리하신 점에 대해 굉장히 애도의 뜻을 표하고, 또 이런 정신들을 이어받아 우리가 꿈꾸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데 힘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것에 대해 “국가적으로 기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국민이 다시 역사를 되돌아보는 기회로 삼는 것도 의미가 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는 26~30일 닷새간 국가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는다. 다만 국립묘지법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이뤄지지 않는다. 국립묘지법은 형법상 내란죄 등의 혐의로 퇴임 후 실형을 선고받은 경우 국립묘지 안장자에서 제외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