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주 4일 근무’ 공약 내건다…“언젠간 해야 할 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주4일 근무제’ 도입을 주요 정책 공약 중 하나로 내걸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인간다운 삶과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주4일 근무제는 언젠가 해야 할 일”이라며 “장기적인 국가과제가 되겠지만,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가급적 빨리 도입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27일 JTBC에 밝혔다.

실제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시절 경기도 주식회사를 통해 주4일 근무제를 시범적으로 도입한 바 있다.

기본소득, 기본주택 등 ‘이재명표 기본시리즈’에 이어 ‘주4일제’를 띄우는 배경에는 진보 성향의 표심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또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20, 30대가 일과 삶의 균형, 이른바 ‘워라밸’을 중시하는 만큼 맞춤형 공약으로 지지세를 넓히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주 4일제를 (공약으로) 검토하는 것은 맞는다”면서도 “정책팀 내부적으로 안을 만든 것은 맞는데, 말 그대로 구상 단계”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내부에서도 확정이 안 됐고, 당이랑도 조율이 안 됐다”며 “경기도주식회사에서 주4일제를 시범적으로 시행한 적도 있는 차원에서 나온 아이디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의 공약 발표는 민주당의 선대위 발족 예정일인 내달 초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