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50세↑ 매년 부스터샷 맞아야…어린이 곧 승인”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50세 이상 연령층이 매년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아야 할 것으로 전망했다.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2023년부터 50세 이상의 모든 사람이 매년 부스터샷을 맞는 세상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의 예방 효능이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지기 때문에 매년 추가 접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50세 이상을 그 대상으로 지목한 이유로는 “입원율이 높고 사망자가 훨씬 많은 연령대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미 보건당국은 현재 모더나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접종자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해선 부스터샷 접종을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방셀 CEO의 이날 언급과 달리 몇몇 전문가들은 부스터샷이 광범위하게 필요한지 아닌지는 아직 불확실하다는 견해를 보인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방셀 CEO는 미국에서 청소년과 어린이에 대한 백신 긴급사용 승인이 곧 내려질 수 있다고 자신했다. 우선 지난 6월 신청한 12∼17세 대상 긴급사용은 앞으로 몇 주 안에 승인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크리스마스 전까지 6∼11세 연령이 모더나 백신을 맞는 일도 전적으로 가능하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최근 6∼11세에 대한 임상시험 잠정 결과를 발표해 자사 백신이 해당 연령대 어린이들에게도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결과를 토대로 모더나는 곧 미 식품의약국(FDA)에 6∼11세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방셀 CEO는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