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수업 중 켜진 카메라에…욕조에 몸 담근 교수가

A교수 “코로나 백신 접종 후 고열 나서 그랬다” 해명
28일 인사위원회…사실관계 파악 후 징계 여부 결정

SBS 뉴스 캡처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서 한 교수가 욕조에 몸을 담근 채 비대면 전공 수업을 진행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서 9주차 강의가 진행됐다. 해당 강의는 온라인 수업이었지만 카메라는 켜지 않은 채 음성으로만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수업 도중 갑자기 A교수의 웹 카메라가 켜졌다. 순간 학생들은 욕조에 몸을 담그고 수업하는 교수의 모습을 봐야만 했다. A교수는 이 같은 사실을 알아차린 후 바로 카메라를 끄고 아무 일 없었던 듯 다시 수업을 진행했다.

이후 A교수는 수업이 끝난 후 수강생들에게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사과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SBS와의 인터뷰에서 “아무 얘기도 안 하고 수업과 관련해 태연하게 얘기했다.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들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에도 학생들 사이에서는 수업 중 교수의 목소리가 울리고 물소리가 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교수는 학교 측에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진행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2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A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각 대학이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수업 중 부적절한 사건이 연이어 일어나고 있다.

최근 서울 소재 한 대학교에선 비대면 수업 중 한 학생의 마이크에서 신음 소리 등 성관계 소리가 들렸다는 글이 게재돼 교내외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27일 해당 강의 교수가 수업 중 불미스러운 소리는 한 학생의 휴대폰 영상이 잘못 재생되면서 나온 것이고, 이에 해당 학생이 사과의 뜻을 전해 왔다며 사건의 진상을 알리는 웃픈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