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병삼 목사 “위드 코로나 시대 교회에 필요한 건 건강성과 관계성의 회복”

2021국민미션포럼에서 온라인 처치 주제로 발표

김병삼 만나교회 목사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열린 2021국민미션포럼에 발표자로 나서 말씀을 전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위드 코로나 시대 교회에 가장 필요한 것은 뭘까. 김병삼 만나교회 목사는 건강성과 관계성의 회복을 꼽았다. 비대면으로 대변되는 시대에 아이러니하게도 ‘휴먼터치’가 살아남는 중요한 키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2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 목회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2021국민미션포럼에 발표자로 참석해 “목자와 교인들이, 교인과 교인들이 관계를 형성하는 교회는 코로나19 이후에도 여전히 강하게 존재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목사는 “요즘 ‘주캐’ ‘부캐’가 유행하듯 교회도 주교회가 있고 부교회도 있다. 한 사람이 2~3게 교회 등록하는 게 이상하지 않은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며 “온라인이라고 하는 세상에서 마음만 먹으면 어디서든 좋은 설교를 들을 수 있다. 교회를 다니는 이유가 ‘설교 잘하는 목사’ ‘시설 좋은 교회’가 더 이상 아니게 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다닐 교회를 결정하는 건 “교회의 본래적 관계성, 목자와 교인들간의 관계”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3개월 정도 몸아 좋지 않아 설교를 다른 좋은 목사님들께 부탁드린 적이 있다. 그런데 계속 교인들이 줄더라”며 “한 젊은 교인에게 유명한 목사님께서 오셔서 말씀 전하시는데 왜 나오지 않느냐 물으니 ‘목사님, 그분들 설교는 어디를 틀어도 들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필요한 건 목자입니다’라는 답을 하더라. 온라인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건 진정한 목자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2022년 트렌드는 온택트 시대를 지나 휴먼터치라고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이 온라인에 대한 지루함을 느끼고 휴먼터치를 갈구하고 있다”며 “위드 코로나 시대 온라인 처치에 휴먼터치는 굉장히 중요하다”고 전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